건마바다:건마,스웨디시,1인샵,마사지,아로마,왁싱,타이

본문 바로가기

건마바다:건마,스웨디시,1인샵,마사지,아로마,왁싱,타이

본문 바로가기

정보공유

    한국, '철벽허리' 우루과이 잡아라…24일 밤 운명의 1차전
    건마바다 2022.11.23 13:12
역대 본선서 남미팀에 전패 징크스 깨야 '16강' 희망
수아레스 등 베테랑에 발베르데 벤탄쿠르 MF진 화려
손흥민 출전가능성 높아…사우디 기적에 '자신감' 확산
20221123000087_0.jpg
손흥민이 '알라이얀의 기적'을 이끌 수 있을까. 손흥민이 준비 운동 중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번도 넘지 못한 남미팀 벽을 깨야 16강이 보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에 나선다.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와의 H조 1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가나, 포르투갈, 우루과이와 한 조에 속했다. 만만한 팀은 없지만 첫 판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낸다면 16강 가능성은 높아진다. 한국은 그동안 2002 한일월드컵(4강)과 2010 남아공월드컵(16강) 등 2차례 16강에 오른 바 있다. 이번에 조별리그를 통과한다면 2010년 이후 12년만에 통산 3번째 16강 무대를 밟는 것이다.

첫 경기라는 부담감도 있지만, 역대 남미팀에 한번도 이겨보지 못했다는 것도 한국의 아킬레스건이다. 한국은 역대 월드컵 본선에서 남미팀과의 5차례 대결에서 1무4패를 기록중이다.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에 각각 두번 졌고, 볼리비아와 비겼다.

20221123000088_0.jpg
우루과이 선수들이 훈련하는 모습./AFP

벤투호가 우루과이를 넘는다면 16강으로 가는 길은 넓어지지만, 만약 패한다면 더 호화멤버로 무장한 포르투갈, 아프리카의 복병 가나전이 더욱 부담스럽게 된다.

한국대표팀이 제1과제는 '베스트11'이 나설 수 있느냐이다.

안와골절 수술후 안면보호 마스크를 쓴 채 훈련중인 에이스 손흥민이 과연 정상적으로 선발출전하고, 자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상태인지가 아직 불확실하다. 손흥민 본인이 어느 정도의 통증은 감수하고서라도 뛰겠다는 의지가 강하지만, 거친 몸싸움과 볼 경합상황이 불가피한 축구종목에서 안면 부상인 선수가 불안감없이 경기하기는 쉽지 않다.

손흥민 외에 측면을 뚫어줘야할 황희찬의 부상회복도 더디다. 황의조 역시 소속팀에서 출전시간이 줄어들며 컨디션을 100%로 회복했다고 보기 어렵다. 카타르 입성 후 훈련을 통해 최상의 컨디션을 만들었다면 활약을 기대할 수 있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는 한국의 베스트 11로 손흥민 황희찬 황의조, 권창훈 황인범 정우영,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윤종규, GK 김승규를 예상하기도 했지만 일부 선수는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황희찬은 출전이 불투명하고, 김민재의 파트너로는 김영권보다 권경원이 현지에서 더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오른쪽 풀백도 김문환과 김태환이 경합중이다.

우려를 자아내는 포지션은 수비형미드필더다. 벤투 감독은 공격형미드필더 2명에 원볼란치에 정우영을 주전으로 여긴다. 손준호가 기대이상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벤투감독 성향상 정우영을 기용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미드필드진이 강한 우루과이를 원볼란치만으로 맞대응하는 것은 커다란 위험성을 안고 있다. 허리싸움에서 밀릴 경우 경기양상은 끌려다닐 수 밖에 없다.

우루과이는 누녜스, 수아레스, 펠리스트리가 공격을 맡고, MF진에 벤탄쿠르, 토레이라, 발베르데가 나설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세계최고의 미드필더로 평가받는 발베르데의 움직임을 봉쇄하는 것이 중요하다.

역대 우루과이와의 맞대결에서는 우루과이가 6승1무1패로 크게 앞선다. 다만 벤투 감독 부임후 치른 평가전(2018년)에서 2-1로 이겨봤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한국은 지난 2010 남아공대회 당시 16강에 올랐지만 우루과이를 만나 1-2로 패해 탈락했다. 당시 수아레스가 2골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팀들은 남미와 유럽을 만나 고전하고 있다. 카타르(에콰도르에 0-2 패), 이란(잉글랜드에 2-6 패), 호주(프랑스에 1-4패) 등이 완패했다. 그러나 22일 사우디가 거함 아르헨티나를 2-1로 꺾었다는 것이 한국에 큰 용기를 불어넣어줬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 로그인

  • 전체 : 920
  • 신규 : 14